위에 것이.. 민트패스의 첫 작품 민트패드.
블로그 스피어를 어슬렁 거리다가 민트패드 소식을 들었습니다.  오늘 발매일이더군요.  며칠전부터 신문에도 나오고 화제였나 본데 이제서야 알게 된걸 보니.. 저의 얼리어답터 기질도 다소 가라앉은 듯 합니다.


어찌했건 민트패드 발견 +_+


일단 사용동영상을 먼저 봤습니다. +_+ 우오.. 저 빠른 반응 속도.. 

급 땡김을 느끼게 되었죠.  

그래서 스펙을 확인해보니,

1. Wi-Fi

2. 감압식 터치

3. 130만 화소 카메라

4. 동영상 촬영 기능

5. G센서 내장

6. 추가 메모리 장착 가능

7. 음악, 동영상 플레이 가능

으로 정리할 수 있을것 같네요.


즉, 무선랜으로 연결해서 인터넷 환경을 즐길 수 있고, 감압식 터치로 간단한 메모와 그림그리기가 가능하며 이것을 다른 민트패스와

연결할 수 있다.  (즉, 간단 채팅이 가능하다)  그리고, 내장 카메라로 사진 촬영이 가능하고 요걸 인터넷 상에 올릴 수 있고, 음악, 

동영상 플레이가 가능하다.  


머 이런 컨셉입니다.

작은 네트워크 기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처음엔 음.. 이거 휴대폰 대용으로 쓸 수 있겠는걸?  게다가 인터넷도 되고 +_+!! 

아이팟 나노를 방출하고 요걸 사면 되겟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일단 품절인 상태를 확인하니 약간의 지름신이 꺽어지고..

풀브라우징 인터넷이 된다고 하지만 그것 유자드웹을 사용하는 거고..(휴대폰으로 이미 사용중이고 그닥 편하다고 생각지 못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연동이 가능하다고 했지만 티스토리는 되지 않습니다.(나중에는 될 수도 있겠지만)



그래서 일단 구입 보류..

후..



일단 내장 운영 체제인 사파이어가 어떻게 변해가는지를 두고 볼일인거 같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