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모양(이라고 하기엔 조금 다소 애매한 나이가 된)의 소개로 신촌에 위치한 연남 서서 갈비를 공략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몇번의 던전 공략 시도가 있었으나 파티원이 모집이 되지 않다가 어제 D모군과 K모군과 함께 3인팟으로 공략하기로 약속을 잡고 

서서갈비 던전에 도착!


역시나 유명 던젼인지라 던젼입구에 공략 대기중인 다른 파티들이 득시글 합니다.

던전입구는 마치 WOW의 죽음의 폐광을 연상시키는 룩을 보여줍니다.  창문도 다 열려있고 ㄷㄷㄷㄷ

던젼 소개를 받았을때는 서서갈비란 이름이 '삼국지'의 서서를 떠올리게 해서 사람 이름이거나 머 사장님의 성이 서가일꺼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막 실상은..

ㄷㄷㄷㄷ

'STANDING'

ㄷㄷㄷㄷㄷ

그야말로 서서 먹는 갈비의 서서갈비였네요.

그야말로 암훼리칸식 스탠팅 비프 파티분위기....



던젼 분위기는 손님이 서서 먹는 만큼 모든것이 열악합니다. ㅎㅎㅎ

의자도 없고,

환풍기도 창문으로 대체 ㄷㄷㄷㄷ

자욱한 연기가 깔린 던젼내부는 그야말로 죽음의 폐광 그 자체!


이 모양인거죠. ㅎㅎㅎ

아무튼... 조금 있으면 제독 으르렁니가 나타날것만 같은 분위기를 뚫고 

갈비몹의 젠을 기다렸습니다.



기다림을 뚫고 나타난 갈비몹 세마리!

두둥!




서서갈비 던젼의 가장 큰 특징은 상차림의 단촐함입니다.

저 소스랑, 불판위 있는 마늘.. 그리고 고추 몇개와 고추장..

그게 다죠.  다른 파티의 공략기를 확인해보니 인근 편의점에서 햇반과 야채를 사갖고 간다는 분들도 있는데..

개인적으로 고기공략할때는 야채와 겸상을 하지 않는 주의라서 

이 상차림 나쁘지 않습니다. ㅎㅎ


어찌했건 갈비 세대가 젠 된뒤 공략하기 좋게 구워지길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실 처음에 갈비 한대의 크기가 그냥 저냥 작은듯 해서.. 실망했죠.


하지만.  아주머니가 오셔서 큰 가위로 슥삭 슥삭 하시니.

그 작아보이던 갈비에서 살들이 후두둑..

후두둑..

후두둑..




이렇게 많아졌습니다.

드디어 본격적인 시식이 시작되고..

고기 공략에는 역시 소주 버프를 받아야 한다며

소주를 흡입..

고기도 흡입..

서서갈비 던젼의 무서움은 이때 드러났으니..

소주를 물처럼 먹게 하는 고기의 미묘한 마력!


어느 순간 정신차려보니 소주병이 수두룩..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하지만 서서 먹는다는 스탠딩 파튀의 특성과.. 창문이 모두 개방되어 있어서 그런지 잘 취하지 않네요.


아참,

서서갈비가 왜 서서갈비인가 했더니.. 후드가 없는 개방형 시스템인지라 연기가 꽤 많이 납니다.

그 연기를 피해서 먹으라고 서서 먹는건가봐요 ㄷㄷㄷㄷ



아무튼 결론적으로 

1. 서서 갈비 맛있다. 정말 맛있다.

2. 서서 갈비 비싸다.(갈비 한대에 14,000원)

3. 몸에 벤 고기 냄새가 쉽사리 가시지 않는다.
   (집에 갈때 엄청 민망했습니다.  막 사람들이 어디서 고기 냄새 난다 고기 먹고 싶어.. 막 이러질 않나. ㅋ)

4. 서서 갈비에 가서는 서비스를 바라지 말라.  난 그냥 던젼 공략하러 온 파티중에 하나일 뿐이다. ㅋㅋ




자 마지막으로 위치 안내 드리고 글을 마칩니다.




아참 빠진게 있네요!

주의 사항

   서서갈비 인던은 갈비몹의 개체수가 한정되어 있어 몹이 더이상 리젠되지 
않는 경우 인던 입장이 불가능합니다.
   즉, 갈비 떨어지면 문 닫는다능.. 어제의 상황으로 봤을때 저녁 8시 정도되면 
파장 분위기가 나고 9시면 정리 하시더군요.

'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황  (2) 2011.03.24
ㄷㄷㄷ 한중일 '초/호/화'크루즈에 승선하라..  (1) 2011.02.28
서서갈비 인던 공략기  (2) 2011.02.24
조선명탐정 감상문  (2) 2011.02.18
일상의 이슈  (2) 2011.02.17
뒤늦은 시크릿가든 정주행 감상문  (1) 2011.02.16


어제 회식을 빙자한 저녁식사후 팀원들과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을 감상하고 왔습니다.

감상전부터 남자 사람들의 
  
  "한지민 어흨"
  
  "한지민이.. 어후.. 한지민이.. 어후.."

라는 감상평을 많이 접한지라 기대감 만빵!

어짜피 줄거리를 줄줄이 써봐야 "출발비디오여행" 등에서 이미 소개되었기 때문에 생략하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

후하게 쳐준겁니다.


별 세개의 의미는

★ 조선시대의 탐정이라는 소재의 참신함

★ 김명민, 오달수가 보여주는 코믹연기에서 웃어 버렸기 때문에

★ 한지민이.......... 한지민이............................

특히, 한지민은 팜프파탈적인 매력과 청순미를 한 영화에서 다 보여주네요.  어흨

하지만 이 영화 등급이 15금인지라.. 더 기대하셔봐야 

"안나와요"

그렇다면 빈별의 의미는.

☆☆  추리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얼기설기 이어진 구성의 조잡함
    헛점이 많은 영화였습니다.  나름 복선의 개연성이 부족하고 나름 반전이 존재하지만 너무 빨리 눈치채게 되는..
    추리극이라면 역시 관객의 뒤통수를 빡 치는 반전이나
    놓치고 지나갔던 복선이 나중에 깨닳음으로 다가와 여운을 남기는게 맛이라고 생각하는데,
    상영관을 나서면서 뭔가 허탈하더군요.  그래서 과감하게 빈별 두개 투척!



영화 보시는데 참고하시기 바래요.  하지만 그래도 역시 오락영화로서는 나쁘지 않습니다.


[팜므파탈 한지민 ㄷㄷㄷ]





1. 인생에 있어서 몇 안되는 반전을 준비하는 중이다.  두려움 반 기대 반.............은 훼이크고 일본 가고 싶어.

2. 트위터에 약간 소원해진 느낌.  아마도 너무 많은 팔로잉의 부작용이 아닌가 싶다.
   생각해보면 시냇물에서 노는게 더 익사이팅하지 한강에서 노는건 두려움도 많고 눈에 뵈는게 없기도 하다.
   비슷한 맥락이겠거니..
   조만간에 트위터 팔로잉을 좀 줄이는 작업을 해봐야 겠다.

3. 내 블로그를 본 S양의 후배가
   "도대체 이사람은 뭐하는 사람이냐.  정삭적인 회사생활을 하는거냐..  직장인의 인사이트를 정확히 꽤둟는 변.태.천.재같다"
   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너무 대단한 칭찬이라 몸둘바를 모르겠다.  더 노력해야지.

   롤 모델은 유희열. ㅋㅋㅋ

4. 요즘 회사에 일이 별로 없다.  처음엔 나만 그런가 했는데 천재적으로 소강상태인 느낌.
   아마도 3월부터 폭풍으로 몰아치겠거니 하고 있지만......
   그건 내 알바 아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일본 여행을 준비중이다.  길게는 가지 못하고 2박 3일.
   꽤 일본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정리해보니 아는게 하나도 없다.  그래도 다행인건 제2외국어로 배운 일본어가
   꼭 필요한건 아주 잘 기억하고 있다는거.  하지만 쓸일이 있으려나?

6. 춘장이가 이제 살쾡이 만해졌다.  다이어트 시켜야지.

7. 만나는 사람마다 살쪘다는 말을 한다.  나도 매일 아침 샤워할때 깜짝깜짝 놀란다.  살빼야지..........라고 생각하지만 귀찮아 ㅠ_ㅠ
   그냥 우리집에서 양돈한다고 해야겠다.

8. 이런글이라도 써야지.. 좀 정상인 취급 받지 ㅋㅋ


주말 10시는 역시는 늘 바쁘죠.  사실 무한도전도 본방사수를 못하는 처지고..

그래서 최근 완전 뒤늦게 시크릿가든을 정주행하고 있는데 12편까지 본 지금까지의 제 소감은..



1. 아웈.. 빨리 나도 34살이 되기전에 Z4를 타야 할텐데...

2. 아웈.. 나도 돈 잘 법니다 하고 싶다..

3. 기..김사랑이.. 더 우월해!

4. 시크릿가든에서 정상적인 사람은 오스카 매니저(통통이)뿐인가!
   (아니다.. 액션스쿨 "황정환"도 정상적인거 같다)

5. 로엘 백화점은 시대가 어떤 시댄데 아직도 서면 보고를 하능가...
   그룹웨어도 없나?

6. 초반에 비해 점점 길라임의 옷차림이 고급스러워 지는데..? 음..

7. 최우영 ♡ 윤슬 커플을 보면서 역시 사람은 대화가 중요해....

8. 안드로이드 돋네~

9. 최우영네 집에서 김주원이랑 대화신에서 입김나오는거 보고.. 뭐야 부자라더니 집에 난방도 안하나? ㅋㅋㅋㅋ

10. 재밌네....!!!!







위 글을 보면서 두가지 생각이 들었다.

학내에서도 다양한 생각을 가진 학생들이 있고, 그 의견을 피력할 줄 안다는것에서 다행이다라는 생각과 반면에 누가 저들을 저토록 '이.기.적'으로 만들었는가 하는 것이다.

첫번째 생각이야 긴 말할 필요는 없을 듯하고 두번째 생각에 대해 이야기 해보자.


개인적으로 대학시기는 가장 자유롭고 가장 많은것을 할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누구보다도 이타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시기이다.  학생이라는 자격은 그걸 보장해주는 자리다.  슬프지만 사회에 나오면 점차 이기적으로 변할 수 없다는것은 나도 분명 할고 있다.  진탕같은 성과주의와 경쟁사회이니 말이다.  그러나 학교는 아니다.  남을 배려한다고 해서 크게 손해를 보지 않는다.(남을 배려했는데 손해를 보는 현실이 서글프군.)  그런데 학생의 자리에 서있는 저들의 입에서 기업의 논리와 어줍잖은 경제지식을 바탕으로 이기적인 의견을 피력하는 모습은 불편하다.  모든 사람이 이타적일 수는 없다.  하지만 저들은 가능해야 한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이해는 할 수 있다.  아마도 자신들의 앞으로의 미래가 불투명하고 현실이 매서운 칼바람일 거라는것을 너무도 빨리 인지한 탓이겠지.

그러나 그럴수록 그들은 이 현실이 개선되고 바뀌길 바래야 하는것이 아닌가?

실제 홍대사건에서 약자의 입장에 있는것은 자유로운 학생의 입장에 있는 사람들이 아니다.  결국 사회참여활동가들과 네티즌들의 관심많이 있을뿐이다.  실상 용역업체 아주머니들과 가장 가깝게 살을 맞대고 있는 그들은 그 현실을 외면하려 한다.

이것이 괴리다.  어째서 저들은 저토록 이기적이게 된것인가?

어째서 사회는 저들을 저렇게 만든것인가.

누가 저들에게 낮은 금액에도 일을 하려 하는 용역 공급이 충분하기 때문에 최저가로 용역을 매입하려 하는 학교의 입장을 옹호하는 더러운 기업논리에 찬성표를 던지게 교육하는 것인가?  저들은 현실의 어려움으로 인해 자신을 이기적으로 꽁꽁싸매고 '자신의 학.습.권'을 방패삼아 '타인의 생.존.권'이 위협받는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  그리고 자신이 지킨 '학.습.권'이 향후에 자신의 '생.존.권'이 되리라는 얄팍한 기대를 하고 있다.

미련하다.





덧.

역시.  얄팍한 지식으로 이런글을 쓰는건 아니었던거 같다. ㅠ_ㅠ  두서가 없어

덧2

사회에 나와서 당신은 대촐 1년차 개발자로 초급 下입니다.  당사 기준금액은 300만원 이하(물론 이는 당신이 받을 돈이 아닌 당신이 속학 회사에 계약하는 돈)입니다.  거절하셔도 좋습니다.  왜냐하면 그 이하로도 계약하자는 개발자는 줄을 섰거든요.

이게 너희들이 앞으로 맞게 될 현실인데 그때도 그런 생각 가지려는지 모르겠구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