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라고 하지만 그래봐야 3일전.  2012년 12월 31일 환니발 콘서트에 다녀왔다.  당초 계획은 위대한 영도자 수령 동지(라고 쓰고 와이프님이라고 이해하자)와 가려고 하였으나 영도자님 업무 폭발로 불참!  급하게 초심자 대타와 함께 참석한 환니발.


역시나 영감님의 공연은 멸불허전.  사진에서 보는것과 같이 엄청난 규모의 무대와 무대장치로 압도하고 깨알 같은 요소들로 무장한 스펙타클한 공연이었다.  노래는 말할 것도 없다.  원래 잘 하는건 다 알지 않는가?


원래 환니발은 영감님의 공연 계획에 없었던 공연이다.  그러나 26년에 빚을 내 투자를 한 영감님에게 채권자인 인터파크가 연말 공연을 제안했고 이에 따라 실행된 공연.  그러나! 계획에 없었다고 해서 그의 공연이 설렁설렁 이루어질리도 만무하지 않는가.  늘 이제 늙었다며 약한 모습을 보이곤 하는 영감님이 이번 공연에선 난척을 좀 하셨다.


"뭐.  억지로 하는 공연이 이 정도라고"


러닝타임은 오프닝 공연 빼고 약 3시간 정도 이루어졌다.  아무래도 막차는 태워 보내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리라.

원래 공연 러닝타임에 비해서 다소 아쉬운 맘이 없던것은 아니지만 나도 이제 30대 중반을 향해 쳐 달리고 있는 입장인지라 더 달리기도 어려운 체력상태여서 딱 좋은(집까지 운전해서 갈 수는 있는 정도) 마무리였던것 같다.


아무튼.  2013년 한해도 영감님 만수무강 하시고 환갑 공연에서도 쳐 달리는 체력을 유지해 주시길 비나이다 비나이다.



웹툰의 강자는 아무래도 네이버라고 보는게 맞을 거다.  워낙에 트래픽이 엄청나기 때문에 웹툰 작가들도 네이버 등단을 더 선호하는 것 같고.  확실히 달려있는 댓글만 봐도 다른 웹툰이 따라 갈 수 없는 4차원의 벽이 느껴진다.  그러나 네이버에는 없지만 다음에는 있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금지된 만화!

봐서는 안되는 만화!

이름하여 禁書다.



그럼 그 금서속 세상을 들여다 보자.


1. 윤태호 작가님의 "미생"

  바둑만 둘 줄 알던 주인공이 바둑을 그만두고 사회에 나와 회사 생활을 하며 겪는 이야기


부작용

  1) 회사 생활이 왠지 즐거울것 같다.  하지만 막상 회사를 가보면 현실을 느낀다.

  2) 바둑이 인생에 엄청 도움이 될 것 같다.  하지만 현실은 알까기도 벅차다.

.


2. 홍성수/임강혁 작가님들의 "PEAK"

  춤을 추던 주인공이 북한산 구조대에 입대해서 겪는 이야기


 부작용

  1) 나도 지금이라도 북한산을 뛰어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다.  현실은 기어오르기도 힘들다

  2) 등산이 괜히 막 하고 싶어진다.


3. 네온비 작가님의 "결혼해도 똑같네"

  네온비 작가가 캐러멜 작가랑 결혼해서 사는 이야기


  부작용

  1) 그냥 보면 빡친다.

  2) 염장 쩐다.

  3) 결혼이 막 하고 싶어 진다. 현실은 이미 했다.(혹은 준비물(남자/여자)도 없다)


금서 리스트는 계속 업데이트 해볼랍니다.



추신.  설마 진짜 금서라고 생각하는건 아니겠지?

추신2. 결혼해도 똑같네는 진짜 보지마... 진짜.. 나 경고했어



결혼 기념일 기념 이벤트 2탄.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청 이베에엔트!


후기 들어갑니다.  전 개념찬 방청객이기 때문에 사진은 찍지 않았습니다.

가급적 누가 나왔는지 스포도 자제하겠습니다.

추리해 나가세요.


후.. 다녀왔습니다.

남탕이네요.  완전 남탕..

시작하자마자 그닥 좋아하지 않는 남성트리오가 나왔을때부터 시큼함이 느껴졌는데..

역시나.. ㅠㅠ



그나마 고정인 십센치의 만지다는 만족스러웠지만..

이어지는 밴드.. 그나마도 그 밴드는 베이스가 여자라서 다행..

그리고..

곰한마리..


아웈 ㅠ_ㅠ;;


사실 내심 양파의 컴백 무대를 기대했는데..


휴우..

양파는 담주에나 나오겠네요 ㅠ_ㅠ 


백수아닌 백수 아닌 생활이 3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이직을 위한 휴식기이지요.

4년간 근무했던 회사에 사직서를 낸 뒤 있는 휴가를 모두 끌어써서 놀고 있어요.

나름 남들처럼 9박 10일 유럽여행을 가거나도 하고 싶지만 생각보다 용기가 없는지라 엄두를 못내고 좋은 친구들과
2박 3일 대만 여행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라고 하자니 당장 내일 떠나네요.


오랜시간 고민했던 진로 문제가 어느정도 가닥이 잡혀서 저에게 변화가 찾아왔습니다.
지금은 그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휴식기라고 할까요.


2주정도 쉬는데 무엇을 할까 고민했지만 결론은 큰 변화없이 쉬면서 준비하는게 제일 저다운거라고 정리했습니다.


머 아침에 6시정도에 일어나게 되는것도 바뀌지 않았고,
오전에 컴퓨터를 켜서 이것저것 원래 보던 블로그 피드나 뉴스를 확인하는것도 바뀌지 않았습니다.
저녁에 친구들 만나는것도 그대로고.
짧은 여행정도의 일탈로 저를 힐링하는것에서 만족하는거죠.  실제로 만족되기도 합니다.



아무튼.  현재 저는 놀고 있습니다.  좋네요.


WOW 만랩 캐릭하나 더 만들어야지. ㅋㅋㅋㅋㅋㅋ 


두서없이 썼더니 정말 두서 없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오.. 되기만 하면..

영도자랑 I'm on a boat 뮤비 찍을꺼야.

'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청 후기  (0) 2011.04.05
근황  (2) 2011.03.24
ㄷㄷㄷ 한중일 '초/호/화'크루즈에 승선하라..  (1) 2011.02.28
서서갈비 인던 공략기  (2) 2011.02.24
조선명탐정 감상문  (2) 2011.02.18
일상의 이슈  (2) 2011.02.17

+ Recent posts